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홈 홈 > 주변관광안내 > 내소사

내소사

내소사 사진

내소사는 “여기에 들어오시는 분은 모든 일이 다 소생되게 하여 주십시오”라는 혜구 두타스님의 원력에 의해 백제 무왕34년(633)에 창건된 고찰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중건중수를 거듭해 오다 임진왜란때 대부분 소실된 절을 조선 인조 때에 청민선사가 중창하였으며, 인조11년(1633)에는 웅장하고 아름다운 대웅보전을 중건하였다. 그 후 광무 6년(1902) 관해선사와 만허선사의 증축이 있었으며, 내소사의 오늘을 있게 한 해안선사가 1932년 내소사에 자리를 잡고 절 앞에 계명학원을 설립하여 무취학 아동들과 무학 청년들을 대상으로 문맹 퇴치 운동을 벌이고 서래선림을 개원하여 호남불교의 선풍을 진작시켰다. 이후 해산우암선사가 선풍을 이어 봉래 선원을 신축하고 현재의 대가람을 이루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

내소사 대웅보전의 꽃살은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가장 잘 표현한, 우리나라 장식무늬의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꽃살은 나뭇결 그대로에 도톰하게 살이 오른 것 같아 더욱 아름답다. 대웅보전의 절묘한 꽃잎 문살은 그 꽃잎이 한 잎 한 잎 살아 움직이는 듯하며 그 예술성은 다른 곳에서 예를 찾아보기가 어려울 정도로 독특하고 여섯 잎 보상화를 조각하며 기묘하게 맞추어 나간 연속문양 솜씨는 더욱 신기롭다. 법당 안에서 문을 보면 꽃무늬 그림자는 보이지 않고 단정한 마름모꼴 살 그림자만 정갈하게 비쳐든다.
부안청자박물관
주 소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243
문 의 063-583-7281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