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홈 홈 > 주변관광안내 > 수성당

수성당

수성당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58호. 수성당은 건평 4평의 단칸 기와집으로 해신(海神)을 모신 신당이다. 최초의 건립연대는 19세기 중엽 1864년경으로 추정되지만, 옛 원형은 없어지고 지금의 것은 1972년에 신축한 것이다.

당내에는 무신도가 있었다고 전하나 현재는 불타 없어졌다. 이곳에 얽힌 전설은 수백년 전부터 서해를 다스리던 여해신(女海神)이 그의 딸 8자매를 데리고 와서 전국의 각 도에 하나씩 시집을 보낸 뒤 오직 막내딸만을 데리고 이 곳 서해에서 깊이를 재고 어부들의 생명을 보호하였다고 전한다.

마을사람들이 이에 감사드리고 보호를 기원하기 위하여 여해신과 그의 딸 8자매를 모시는 제당을 건립하였다는 것인데, 매년 정월 초사흗날 주·과·포를 차려놓고 제사를 지내 풍어와 어부들의 무사고를 빈다. 이때 제주는 그해 생기복덕(生氣福德)을 맞추어서 궂은일이 없는 사람으로 선출하며, 제주는 목욕재계(沐浴齋戒)한 뒤, 정성껏 제를 모신다.
수성당
주 소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 산35-17